꿈에서 일어난 기묘한 이야기

Posted by byori
2018.02.19 20:27 기억들

한 밤 아이의 소변보는 일 때문에 잠에서 깼다.

자던 중 꿈에서 경험한 일인데 잊혀지질 않는다.


그간 내가 살아온 삶을 되돌아 보게 하는 것 같다.

그 꿈에서 일어난 이야기는 대강 이렇다.


학교 시절 군대에서의 갈굼과 태움이라는 것이 존재했다. 

기강이라 불리던 그곳을 졸업 후 다시 간 것이다.

복장은 재학 당시 입었던 생활복으로 환복하고 그 곳 생활을 하고 있다.

어딘가 방황하고 있었지만, 주변 의식을 의식하지는 않는 듯 하다. 

그저 복장이 불량하여, '장'이라 불리는 완장을 찬 사람에게 계속 눈총을 받는 게 느껴진다.


복학생들의이 거주하는 OB(Old boy)의 숙소에 향했다.  가던 중 사랑의 실천 동아리 종교 동아리를 들렀다.

종교 동아리임에도 태움과 갈굼은 더욱 심하다.


내가 거기서 누군가 대화를 나눴는데, 

'신은 인간을 사랑하라'라고 메세지를 전하는데 어찌해서 우리의 사회는 이렇게 위계질서를 강요하는 우리들만의 리그를 펼치고 있는지에 대해 서로 언변을 나눴다.


그것은 과거의 내가 그렇게도 강조했던 질서를 지켜라, 룰을 지켜라 했던 모습들이다.

자조적인 방언이 튀어나왔다.

모든게 나의 시선때문이고, 나의 말 때문이라는 말을 했을 때, 주의의 사물이 다르게 변화됨을 알았다.

수다를 떠는 여학생은 남을 위해 소리를 줄여주는 모습을 보였고, 음식을 지저분하게 먹던 친구는 식탁을 정리한다.

자리를 널부러지게 차지하던 친구는 지나가는 사람을 위해 의자를 당겨주는 모습을 보았다.


그렇게 잠을 깨었다. 그러나 쉽게 잊혀지질 않았다. 

권위에 찬 모습이 나의 모습이었고 자기만 알고 행동했던 모습들 모두 다른 모습으로 투영된 나의 행동들이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모든 것이 나의 탓임을 인정하자 타인을 배려하는 모습으로 변화되는 모습에 적잖이 신비한 체험이라 여기고 있다.


지난날의 나를 반성하며 앞으로의 변화되는 모습을 다시 다짐한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수업시간에 느낀 몇가지들

Posted by byori
2017.10.12 14:04 기억들

의도하지 않던 인생사가 펼쳐진다.
백의종군하고 처음부터 시작한다.


이번 계기로 시작으로 난 어떻게 변할까 갈길은 먼데 준비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그간 게으름의 결과인 것이다.
전파계기가 변화한 과정을 되돌아 본 소감은 과거 단점을 회사 정책으로 그대로 답습하고 있다는 점과 결정하는 데스크는 과거 인습에 여전히 매어 있음을 나 역시 인정할 수 밖에 없었다.

강단에 섰던 때와 반대로 피교육자로 앉아있는 지금이 더 속 편하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목표와 필요한 과제

Posted by byori
2017.10.12 08:46 기억들

우리는 스트레스를 적절히 풀지 못한다. 늘 억압된 상태 긴장감이 증폭되어 있다.
지금 필요한 건 긍정 마인드. 다행히도 나의 처지를 들어주는 친구와 그들의 조언이 현실적인 대안이 조금 위안이 되었다.

수료해야 할 교육 다섯 개와 상위 시험.
그리고 진짜 남을 여러개의 고비들.
흐린 날씨만큼 마음이 무겁다.

풀려버린 단추를 다시 채우는 것이 이리도 힘들지 몰랐다. 때늦은 후회가 오지만 앞으로의 삶에 무엇이 필요한지 깨우쳐 다행이란 생각이 든다.

Tags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어느 절망의 하루

Posted by byori
2017.10.11 16:42 기억들

가족여행은 뒷날에 깊은 좌절감이 남는다. 아내와 아이들에게 미안하다. 일할 수 없는 가장이란 비극이다. 막둥이가 추석에 받은 돈을 아빠에게 준다.

고마움과 동시에 미안함만 가득하다. 그러나 어김없이 신경질적 하스테리를 보이고 말았다.

절망속에 이 시기를 잘 떨쳐버리길 기도한다.
‘새로운 희망, 지금이라도 와 준다면 와준다면...’ 하고 되뇌인다.

연수교육이 신통치 않다. 여기 시장도 많이 몰려 있기에 기약이 언제 끝이날지 모르겠다.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수업시간에 느낀 몇가지들  (0) 2017.10.12
목표와 필요한 과제  (0) 2017.10.12
어느 절망의 하루  (0) 2017.10.11
리브스 동물학교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1) 2017.07.11
운동도 하고 돈도 아끼고  (0) 2017.03.30
더 이상은 안된다  (0) 2017.03.16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리브스 동물학교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Posted by byori
2017.07.11 13:37 기억들

6회 KIBI 페스티벌의 장이 7월 8일 증인아트홀에서 이뤄졌다.

6회 키비페스티벌뮤지컬 동화속으로 떠나요

 

조이뮤지컬의 마지막 공연; 리브스 동물학교는 조이 뮤직컬 팀이 공연하였다.

 

학교에서는 모든 것을 잘하는 것을 요구하지만, 각자 가진 재능은 그 능력이 나름 쓰임이 있기에 그 의미를 하는 것 같다.

남의 능력을 부러워하기 보단, 내가 가진 능력을 극대화 하는 것이 행복을 위한 삶의 지혜인 듯 하다.

 

달리기, 오르기, 뛰기, 수영 ; 난 이 능력중에 어느것 하나 자신이 없는데, 모두 잘하면 좋은 능력이다.

 

몇달 내 연습하던 어린친구들의 퍼포먼스에 감복하고 그 고생에 수고했다고 말하고 싶다.

 

리브스 동물학교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리브스 동물학교에 입한 것을 진심으로 축하한다.


<찬우가 전하는 응원메세지>

 

끝나고 조명아래 퇴장하는 관객들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목표와 필요한 과제  (0) 2017.10.12
어느 절망의 하루  (0) 2017.10.11
리브스 동물학교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1) 2017.07.11
운동도 하고 돈도 아끼고  (0) 2017.03.30
더 이상은 안된다  (0) 2017.03.16
팩트 공격  (0) 2017.02.07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2017.07.11 22:00
    비밀댓글입니다

운동도 하고 돈도 아끼고

Posted by byori
2017.03.30 11:43 기억들

라고 할려다 교통사고 나거나 기관지 상할거 같다.

출퇴근길 지하철 다섯 정거장일 정도로 충분히 기깝다. 역과 역까지 약 15분이면 충분하고, 도어 투 도어까지 30분이 채 걸리지 잃을 만큼 인프라는 좋은 환경이다.

배가 점점 나오기도 하고해서 약간의 운동이 필요하다 싶어 뜬금없이 마음 굳힌게 걸어서 퇴근해 집 가기였다.

도보로 약 4.5 키로미터
아미산 하나를 건너야 한다.

보통 사람의 도보 속도가 시속 4 키로 정도 되니 60분 걷기 운동으로 적당한한 시간과 거리라 생각하였다.

바로 문자로 '오늘부터 나 늦게 퇴근 할거야'를 보내고 실천해 보기로 했다.

1700시 퇴근길 저녁 손님들을 맞을 상점들의 조명이 밝다.
사람들도 인도에 적당히 많으니 사람 구경 길 거리 구경 거리로 가득하다. 나름 구경잼이 있다.

여기까지는 좋은 출발



산을 넘어야 해서 까치고개가 시작하다마자 인도가 없다. 갓길 주차된 도로 위를 걸어야 했다.

이때부터 등 뒤로 오는 차가 좀 무서워진다. ​


대략 이런길을 걸음

연비가 안 좋은 차들은 연료 냄새가 많이 배합된 배기 가스도 좀 마셔줘야 한다 ㅜ.ㅜ



아 또 조명은 왜 이렇게 어두운 건지, 성인 남자가 지나가는 것임에도 쫄림


까치고개 정상 꼭대기 - 표지판에 '여기까지가 서구입니다. 안녕히 가십시오'라는 문구가 보인다.


내리막길의 시작이다. 그러나 여전히 어둡다.
내리막길 조금 걸으니 무릎이 아프다.


집 가까이 이정표가 보였다.

여정까지 걸린 시간은 70분 차비는 들지 않았고 어둠속 인도가 없는 길을 걷는 것으로 얻은 교훈은 "걍 이전 그대로 살자" 이다.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느 절망의 하루  (0) 2017.10.11
리브스 동물학교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1) 2017.07.11
운동도 하고 돈도 아끼고  (0) 2017.03.30
더 이상은 안된다  (0) 2017.03.16
팩트 공격  (0) 2017.02.07
토요일 학습 발표  (2) 2016.11.29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더 이상은 안된다

Posted by byori
2017.03.16 15:55 기억들

아침에 목욕탕 이야기가 나왔다.


꼬맹이도 눈을 떴다. 눈을 뜨지마자 목욕탕 소리가 반가웠는지 목욕탕엘 간다고 한다.

여탕엘 가겠다고 한다.


조곤조곤 설명을 하였지만, 떼를 쓰기 시작하였다.


"난 여탕에 갈꺼야 ㅜ.ㅜ ..."

Let it go 열창중임자신을 여자로 믿는 건가? 아님 딴 속셈이 있는 건가?


"목욕탕은 주말에 갈거구, 남자는 남탕에 가야지..."



더해가는 떼쓰기에 발바닥 처벌을 내렸다.

뜬끔없는 녀석의 고백


"아빠 사랑해요"


뿜~!


헛웃음이 나온다. 

잠시 모면하고자 하는 녀석의 술수에 휘말려서는 안되었다.



이번주말은 녀석과 목욕탕에 한번 가봐야겠다.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리브스 동물학교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1) 2017.07.11
운동도 하고 돈도 아끼고  (0) 2017.03.30
더 이상은 안된다  (0) 2017.03.16
팩트 공격  (0) 2017.02.07
토요일 학습 발표  (2) 2016.11.29
diary 2016.10.17  (0) 2016.10.19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팩트 공격

Posted by byori
2017.02.07 10:35 기억들
불협화음

사람을 질리게 하는 화투

무기력 

판단 

비난

정제

그리고 나서 탈퇴



팩트에 기인한 것입니다.


사람이 조직안에서 그 얼마나, 어디까지 삐뚫어지는지 확인되는 순간이다.

공개적인 내용에 '어처구니 없다'라는 등등의 감정적인 메시지를 담는 순간

이는 곧 상호 존중해야할 예의는 사라지고 만 것일 뿐...


싸우려고 의도한 것이었다면, 이미 예의는 벗어 던지고 없다는 ...


그리고 일말의 '예의를 지켜달라'고 다시 말한다면....


'어느 문구가 예의없는 문구이냐 알려달라'


악의 평범성을 다시확인하는 순간이었다.

드라마속 기업적인 내용이 내 가까이 있었다니...

갑질과 정치질 그것은 현실속에 나와 함께하고 있었다.


기업에 방해가 된다면 업무 방해, 배임에 대한 고소가 이어지는 그 곳

나락의 천국이었다.




- 내가 오늘 본 기이한 여행.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운동도 하고 돈도 아끼고  (0) 2017.03.30
더 이상은 안된다  (0) 2017.03.16
팩트 공격  (0) 2017.02.07
토요일 학습 발표  (2) 2016.11.29
diary 2016.10.17  (0) 2016.10.19
해충아 오지마 오지마  (0) 2016.06.16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토요일 학습 발표

Posted by byori
2016.11.29 15:11 기억들

막둥이는 며칠 내내 초대장을 보여주며, 학습발표에 대해 와줄 것을 신신 당부한다.

아이도 나도 아이엄마도 낼 수 있는 멋을 한껏 내 보았지만, 외모란게 별반 달라 보이진 않는다.


원장님 소개말씀과 아침인사 

그리고 아이들 각자 부모님을 소개한다. '멋진 우리 부모님을 소개합니다.' 고사리 두손으로 부모를 가르키며 하는 모습이 다들 귀엽다.


이어지는 몇몇 학습 발표와 만들기, 음악 시연이 보여지고, 최고 이벤트를 보여줬다.


특정 종교를 의미하지 않지만, 아이가 부모의 발을 닦아주는 세족식을 준비하였다.

준비하는 동안 아이는 엄마에게 발을 씻겨드리는 자존감을 주고, 그 모습을 본 나와 아이 엄마는 새삼 마음이 동하는 것을 느꼈다.


'아.... 아이는 이렇게 또 한자락 커가구나....'


오늘 나눈 교감이 좋은 상호작용으로 남게 될 거 같다.


학습 발표를 준비한 선생님과 아이들에게 수고하셨다는 인사를 드리고 돌아왔다.

아이는 부모의 참관만으로 자긍심을 많이 얻고 간다.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더 이상은 안된다  (0) 2017.03.16
팩트 공격  (0) 2017.02.07
토요일 학습 발표  (2) 2016.11.29
diary 2016.10.17  (0) 2016.10.19
해충아 오지마 오지마  (0) 2016.06.16
작년에 왔던 그 개미 죽지도 않고 또 왔네  (1) 2016.06.14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우리 작은애 유치원 재롱잔치에 갔을 때 와 같은 감동?을 받으신 것 같네요..

    참 별 것 아닌 것 같은데도... 어찌나.. 우리 작은애를 잘 키워야 되겠다는 마음이 드는지..

    글에서 행복감이 넘쳐나다 못해 푹푹 뚝뚝 떨어지는 것 같습니다.
    • 노상헌님 안녕하세요. 댓글 확인이 늦었네요. 먼저, 편히 댓글 달아 주신
      것에 감사드려요. 이 세대를 이끌어갈 아이들을 잘 키우는 것 또한 작은 애국이요 행복을 지키는 일일 겁니다. 그런의미에서 노상헌님도 행복하세요 ^^

diary 2016.10.17

Posted by byori
2016.10.19 10:10 기억들

Old gentleman has hit on shoulder during my off work.
I asked his apologizing. he refused apologizing and he shout to crowd that; "Young generation have to show respect to old generation. how damn you are"
But I don't think so. I asked strongly his apologizing again. he began to ruined and being violent.

I called policy, but there are many crowd and saw me as not polite, not kind. even some people told me that young people is hurting old people.

But it is totally not true.

Finally, police officers came on spot. both of me and old gentleman, we went to police office to make statement.

Prior to entering officer door, officer said that this is last chance to make reconciliation; otherwise it going to be loss to both.

Old generation changed his voice ton and said that I maybe made my mistake but young people shall respect old people.

Still do you want to receive respect from me? if so, please show me the worthy to do.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팩트 공격  (0) 2017.02.07
토요일 학습 발표  (2) 2016.11.29
diary 2016.10.17  (0) 2016.10.19
해충아 오지마 오지마  (0) 2016.06.16
작년에 왔던 그 개미 죽지도 않고 또 왔네  (1) 2016.06.14
이 월요일 아침 같은 녀석  (0) 2016.05.09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