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에 해당되는 글 7건
용두산 내에 이런 사찰이 있었던가

용두산에 이런 사찰이 있었나 할 정도로 존재를 인지하지 못했습니다. 작은 사찰인데, 정수사라는 사찰입니다. 6. 25 이후 용두산 근처에 형성된 판잣집이 1954년 화재로 주변이 흉포화 되자 지어졌다는 사실과 남을 위해 무료급식소가 운용되었던 점들이 와 닿습니다. 나를 바로 봅시다. 남을 위해 기도합시다. 남모르게 남을 도웁시다. - 성철스님 말씀 중

기억들2020. 10. 21. 13:10@Dcbae
독감주사 맞자

독감 백신이 품귀라 합니다. 토요일 이른 아침부터 순번 번호표를 받아 대기하였습니다. 하루 300개의 백신이 한시간 접수만에 마감되었습니다. 대기하는 동안 건물 뒤편에 조성된 정원과 식물 화분을 구경하였습니다. 보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올 겨울도 건강하게 잘 지내야 겠습니다

기억들2020. 10. 19. 10:41@Dcbae
양분법적인 결정이 주는 영향

'정말 어렵구나' 딱 가르는 양분법 - 대화 결코 현명한 답이 나올 리 없습니다. 모! 아니면 도! 마치 도박같은 결정에 후회 아닌 선택을 늘 취할 수 만은 없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늘 절충하는 마음가짐과 이 것 외에는 과연 다른 선택 사항이 없는지 찾아봐야 할 것입니다. 그래도 냥이 두 마리는 나를 피하지 않아 고맙습니다.

기억들2020. 10. 16. 14:18@Dcbae
20.10.15 하루의 기억

최근 많이 찾는 정보는 노무 관련 상담과 관련 법규입니다. '누군가 결정한 바에 책임 있는 대응을 보고야 말겠다'라는 생각 뿐입니다. 그의 옆에서 남의 이야기 전달하기 좋아하는 그 사람, 그 끝도 결코 좋지 않을 성 싶습니다. 나의 진로를 남에게 주어 결정케 한다는 것처럼 불행한 일이 아닐 수 없을 것입니다. 오늘 하루도 적당량의 업무량을 마쳤고 그 외의 고민은 없습니다. 괴롭지만 그 시간을 할애하는 것일 뿐입니다.

기억들2020. 10. 15. 13:32@Dcbae
그립감 좋은 마우스

마우스 휠은 엉망이지만, 그나마 내 손에 편한 마우스입니다. 볼펜으로 스케치 해 보았습니다.

기억들2020. 10. 13. 16:31@Dcbae
같이 산책하실래요

시간 되면 산책을 가십시다. 높다란 산 말고 작은 산 가십시다. 고즈녁한 이 경사도 계단도 좋고, 청명한 하늘 빛도 좋습디다. 충무공 이순신 장군님은 서울 출생이셨군요. 남도의 수호신이라 전라도 출신 아니면 경상도인 줄만 알았었는데 그게 아니었나 봅니다. 고운 하늘과 잘 어울어지는 단청 빛입니다. 툇마루와 기와가 만나는 방법이 궁금합니다.

기억들2020. 10. 13. 09:01@Dcbae
추석 전 해고 통보를 받았다

추석 연휴 전 난 해고 통보를 받았습니다. 평소 직언을 하는 내 성향에 나이 어리신 대표이사는 그것이 내내 불편하였나 봅니다. 그의 한마디 한마디 던지는 질문과 대하는 태도와 대응들이 너무 기본기 없다고 조언해 주었습니다. 본 모습을 아주 잠시 감출 수는 있겠으나, 지속적으로 감출 수는 없으리랴 생각합니다. 내게도 다시 힘든 시기를 격어야 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내게도 되 돌아 볼 기회이며 이를 계기로 좀 더 나아가야 할 때입니다. 늘 어려울 때 이 문구가 생각 나는게 그렇지만 다시 되내여 봅니다. “이것 또한 지나가리라”

기억들2020. 10. 1. 09:03@Dcba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