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들'에 해당되는 글 228건
소통의 원칙은 ? 직접 대화~!

소통을 위해 만들어졌다는 SNS - 그중 한국사회에서 뿌리깊게 놓여진 깨톡이 언젠가부터 부담이 되어가고 있다. 업무외 시간에도 울려대던 깨톡을 오늘 유유히 나가기 버튼을 눌렀다. 그전에도 한번 나갔더랬지만, 실수로 여겼었던지 다시 초대하더라. 난 의사소통에는 직접대화가 가장 좋은 것이라 믿는다. 바로, 옆에 있는데 '깨톡', '깨톡' 울려버티는 소리와 정보공유랍시고, 부당한 지시성 정보를 뿌리는 것을 싫다못해 증오한다. 할말이 있다면 그 사람의 눈과 표정을 같이 읽어보며 이야기 하는 건 어떨까? 소통의 장을 이야기 하다가, 조직의 수장이 소통을 싫어하는 것까지 이야기가 나왔다. 개개인이 십시일반으로 모여, 간식타임, 티타임을 조장하면 만든 이야기 자리를 그는 늘 피하고 있다. 이제 답답한 단체톡을 벗어나..

기억들2020. 7. 7. 15:06@Dcbae
사회적 거리두기

사회적 거리두기 상인들은 당장 먹고 살 생계 걱정하는 이는 사회와 거리를 두었으며, 아이들은 친구 만날 내일을 기대하며 학교와 거리를 두었다. 그러나 누구는 종교적인 믿음에 부흥하기 위해서 사회에 나왔고 누구는 몸부림치게 지루함에 유흥을 즐기기 위해 나왔다. 안일함에 기대가 무너졌고 내일이면 괜찮겠지라는 희망이 꺾였다. 그 안일함이 원망스럽고, 공든 탑이 무너져 버린 심정이지만 그 성을 다시 쌓는 마음으로 또 다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해야 겠다.

기억들2020. 5. 13. 14:30@Dcbae
확 찐자 되간다.

주말은 이제 거의 야외 활동을 하지 않는다. 활동량 없이 먹다만 보니, 군살이 많이도 늘었다. 삼시세끼 챙기고 곧 주전부리를 입에 담는다. 인류를 위협하는 건 바이러스뿐만이 아니다. 코로나19가 우리 생활을 변화 시키고 있다. 경제가 어려움을 세삼 느낄 수 있는 사실은 주변 상가가 빈 것만 보더라도 확실히 많다. 3차 산업 이후 4차 스마트 산업을 준비해야 될지도 모르겠다. 실제로 학교에 가지 않고 원격 수업을 한다던지... 가벼운 증상은 전화로 상담을 하는 모습이란 어릴적 공상과학에 나올 만한 이야기였다. 그런 모습을 코로나19로 인해 한발짝 더 가까이 왔다라고 할 수 있겠다. 위기를 통해 더 발전해 가는 날이 올 것이다.

기억들2020. 4. 25. 21:11@Dcbae
2020.02.25 - 아침 일기

기상 후 무부하 런지 무부하 데드리프트 10 X 2 세트 아침식단 미니 바나나 한개 삶은 달걀 한개 출근시 9층 계단 오르기 중간중간 뜨거운 녹차 점심식단 갈비탕 @청개집 식사 후 9층 계단 오르기 부산에도 코로나19의 공포가 엄습해 오고 있다.

기억들2020. 2. 25. 12:28@Dcbae
묵혔던 행사하나 처리하다

묵혔던 일을 하나 처리했다. 나홀로.... 전반적인 일을 혼자 한다는 게 외롭고 좀 거시기 하더라. 암행으로 나쁜 면모들을 파헤치고 있는데, 당사자들은 그리 대수롭지 않던가 보다. 묵묵히 홀로 일을 하는 사람들이 있는가 반면, 시키는 일만 하는 사람이 있었고, 그 시킨 것도 못 해가는 사람이 있었다. 간략한 구두 브리핑을 마칠 즈음에, 최고 경영층의 방문이 있었다. 무슨일인가 보시더만, 공공론적인 회의임을 직감하고 이내 자리를 비워 주신다. 나도 내 할 보고는 마친 상황이라, 다른 의제가 나왔지만, 이내 자리를 이동했다. 부정적인 면을 찾아내는 것이 내일의 숙명이다. 한 번은 이일에 대해 회의적인 감정까지 들었다. 무언가를 해야 된다고 꼬집었지만, 정작 그 일을 혼자 감내해야겠다.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기억들2020. 2. 20. 09:31@Dcbae
기장 대변항 - 환경 정화 할동

부산 외곽으로 나와 가족들과 환경 정화 할동을 하였다 미리 도착해서 주위를 봤는데 기장 시민들의 생활 의식이 높아서 인지 꽤 깨끗한 환경을 유지되고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몇가지 눈에 보이는 점은 개선되고 주위환기가 되어야 할 사항으로 여긴다. ​​​​​ 트ㄱ산물인 미역과 반찬거리를 싸게 구입한 것도 또 하나의 즐거움

기억들2019. 12. 3. 11:07@Dcbae
작은 여운

누군가에게 영향을 주고 받는건 사람이 사회를 통해 더 발전함을 뜻한다. 조직내 공통되던 고민에 툴로 활용하게 되었다. 데이터를 다를 때 행과 열을 활용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배열만 잘 맞춘다면 집합된 데이터간 연산도 가능하다. 새삼 학교 수업을 더 잘 들어둘 걸...라는 후회가 든다. 뭐 그래도 배우고 익히면 이 또한 즐겁지 아니한가 그럼에도 옹기종기 모여 생각을 더하는 모습이 고맙다. 그 모습에 사람은 역시 사회적인 유기체이며, 존엄스러운 존재이다.

기억들2019. 11. 27. 20:51@Dcbae
삶은 문제는 아무것도 이뤄지지 않는다는 것이다

일상의 일을 적어가기로 하였다. 늘 바쁜 삶이지만, 기록 거리가 없다. 사실 약간의 게으름을 부려보기로 한다. 반경 20 미터 비관과 비난보다 현상보다 나아갈 방향을 이야기하니 희망이 보인다. 이제 그녀의 이야기를 할 차례 한번의 기대와 한 번의 실망 그리고 다시 걸어본 희망, 더 이상의 기대는 없어 보인다. Says "Wrong" again. 어쨌든 내가 말한 바가 틀렸기 바란다. 처음부터 먼가를 바랐던 건 아닐까? '사실 우린 서로의 이름도 제대로 기억 못 해' 가상의 번호를 얻은 건 내게 이득 , SMS 정도는 받을 수 있다. 기한이 5월 16일이다. 그날은 그날대로 뭔가가 일어날 것 같다. 새로운 어학을 배우고자 하는 시도도 나쁘지 않다. IT와 어학 할 일이 많군.

기억들2019. 5. 9. 23:58@Dcbae
블로거 닷컴 로그인 안되는 문제 해결 방법

블로거닷컴에 로그인이 되질 않았다. Google plus(G+)가 더이상 서비스 하질 안해서 일까? 몇번의 검색으로 다시 로그인을 할 수 있는 방안을 찾을 수 있었다. 그 해결방법을 공유한다. 1) 새로운 구글 계정을 만든다. 2) blogger.com 에 가서 새로운 블로그를 개설한다. (블로그 명, URL 설정은 말을 안해도 되겠지?) 3) 개설된 블로그에 setting 또는 설정을 클릭한다. 4) 사용권한에서 블로그 작성자에 +작성자 추가를 눌러 기존 사용하던 즉, 로그인이 안되던 계정을 입력하다. 5) 로그인이 안되던 계정으로 전환한다. 6) Blogger.com에 접속하면 다시 로그인 된 모습을 볼 수 있다.

기억들2019. 4. 24. 23:17@Dcbae
부끄러운 이야기

부부 싸움은 칼로 물베기 부부관계는 언제나 복귀될 가능성은 있다.시작점은 느슨히 출발하였더라도 내안에 불만이 불편함이 쌓여만 갔던 것이다.그것들이 마침, 위산이 분비되는 상황을 만나 도화선이 되었다. 만 하루가 지난 다음 곰곰히 생각해 보니, 난 참으로 불편한게 많았으며 잘 참아왔었던 것으로 착각했다. 화의 표출이 나보다 약한 내 가족 구성원에게 향한 것이다. 분노조절이 실패한 것이다. 약한 가족에게 그런 모습을 들어내니 더욱 부끄럽다. 기분전환이라도 할겸 영화보자는 제안을 했다. 받아 들여 준다. 영화는 그저 그런편이지만, 단순 오락성이 아닌 내용이며 후손들이 같이 기억해야 할 소재 인듯 하여 괜찮았다. 교육목적으로 더욱 좋은 소재이다.누그러진 마음에 따라 누그러진다. 감사할 따름이다.가상현실 체험이 ..

기억들2019. 3. 11. 09:58@Dcba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