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있었던 일

기억들2013. 4. 9. 17:37@Dcbae
728x90

토요일 비가 한차레 오더니만 다음날 해가 나왔어도 기온이 많이 떨어졌다. 

바람이 불어 체감 온도가 더 떨어졌나?


이정도 하늘이면 제법 청하하잖아.


낮은 동네 산이지만 딱 이정도 높이에서 보는 우리 동네의 정경이 아기자기하고 괜찮다.



까치는 종종 자주 봤었지만, 이번에 올라가다 목격한 까마귀



쥐를 사냥했었는지, 죽은 쥐를 물고 있었다.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3년 5월 일본출장  (0) 2013.05.28
좋다가 싫다가 감정의 골을 걷기 시작하다  (0) 2013.05.22
뭔가를 잃어버렸을 때  (0) 2013.04.09
고정 금리의 재형저축  (0) 2013.04.04
산이 주는 기쁨  (0) 2013.03.31
블로그 주인 사진Author@Dcbae
나는 지구별에 불시착한 사차원 화성인, 어쩌면 이곳 지구별에 영영 적응 못 할지도 몰라. 벼리네 가족 블로그로 운영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