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아빠랑 운동가께

기억들2011. 7. 10. 09:18@Dcbae
728x90

평소에서 아이는 편지를 자주 쓴다. 엄마에게, 아빠에게, 할머니에게, 할아버지에게..... 등등.
아이가 어린이집 아이들에게 편지를 썼나 보다.


애들아 토요일레 자ㄹ 노아 나 아빠랑 운동가께
알수 없는 기호들과 맞춤법 틀린 편지지만, 사랑표 한개의 느낌만큼 아이의 마음을 알수 있었다.

느닷없이 아빠랑 운동가자는 말은 친구랑 약속을 지키려는 거였구나...

뛰기로 워밍업을 시작하고,

트위스트로 허리를 푼 다음,

키 크는 쭉쭉이도 한번~~ 


다음주에도 또 운동가자 알았지?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습기 피해  (2) 2011.07.17
요즘 지하철이 대세  (0) 2011.07.16
나 아빠랑 운동가께  (2) 2011.07.10
평창 동계 올림픽 유치를 응원합니다.  (0) 2011.07.06
일상의 사진  (2) 2011.07.01
아이가 들려준 신데렐라 이야기  (2) 2011.06.24
블로그 주인 사진Author@Dcbae
나는 지구별에 불시착한 사차원 화성인, 어쩌면 이곳 지구별에 영영 적응 못 할지도 몰라. 벼리네 가족 블로그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1. 프로필사진Favicon of http://smart-life.tistory.com BlogIcon 꼬루꼴 짱2011.07.11 07:29 + 

    아이가 넘 즐거워보이네요..^^ 행복한 한주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