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랍을 열어봐 ~ 만화처럼 살다.

기억들2009. 7. 9. 10:59@Dcbae
728x90
돌아오면 보고픈 이를 볼 수 있을 기대로
오늘은 竹竹方方한 아가씨의 C컵 가슴마냥 부풀러 기대하였습니다.

집을 들어선 순간

'아무도 없다'







아마



'서랍을 열어봐 아마 그곳에서 아이가 튀어나올거야~'
라는 가슴속에 외침에 서랍을 열어봅니다.



"안녕~ 아빠!"

라고 외치며 튀어 나올 것 같은데...


TV를 켜봐도,
책을 읽어도,

아이가 없는 하루는 너무 허전합니다.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말이 늘어가는 딸아이  (22) 2009.07.13
귀국길에 있었던 일  (20) 2009.07.10
시간 죽이기  (9) 2009.07.07
교복 꼭 입어야 하는가?  (18) 2009.07.03
아이가 보는 아빠의 모습  (20) 2009.06.28
블로그 주인 사진Author@Dcbae
나는 지구별에 불시착한 사차원 화성인, 어쩌면 이곳 지구별에 영영 적응 못 할지도 몰라. 벼리네 가족 블로그로 운영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