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가 부러운 것은...

기억들2009. 9. 3. 20:01@Dcbae
728x90
난데없는 이야기로 들릴 수 있겠습니다만,
아이가 부러워하는 걸 정말 몰랐습니다.

아이가 부러워 할 만한 게,

- 고급 인형~

- 소꼽놀이 장난감 세트~

- 예쁜 구두와

- 공주풍의 치마

외에 또다른 게 있다란 걸 오늘 알게 되었습니다.




늘상과 다름없이 아이는 또래의 아이들과 집주변 놀이터에서 잘 놀고 있습니다.

놀다가 쉬가 마려워 합니다.

"쉬, 쉬~"

'쪼르르르르.....'

또래 남자아이가 옆에서

"나두 쉬~"


둘이 나란히 쉬를 합니다.

딸아이는 물끄럼히 남자아이의 고추를 보더니

"야~ 머시따"
"야~ 머시따"
"야~ 머시따"

넌 별걸 다 부러워 하는 구나~!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느 휴일의 모습  (4) 2009.09.09
이 공연의 후기가 궁금합니다.  (0) 2009.09.08
후기 - DNV International Conference 2009  (0) 2009.09.02
신종플루 다시한번 살펴보자  (6) 2009.08.31
머리보다 가슴으로 ...  (8) 2009.08.29
블로그 주인 사진Author@Dcbae
나는 지구별에 불시착한 사차원 화성인, 어쩌면 이곳 지구별에 영영 적응 못 할지도 몰라. 벼리네 가족 블로그로 운영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