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트 공격

기억들2017. 2. 7. 10:35byori
불협화음

사람을 질리게 하는 화투

무기력 

판단 

비난

정제

그리고 나서 탈퇴



팩트에 기인한 것입니다.


사람이 조직안에서 그 얼마나, 어디까지 삐뚫어지는지 확인되는 순간이다.

공개적인 내용에 '어처구니 없다'라는 등등의 감정적인 메시지를 담는 순간

이는 곧 상호 존중해야할 예의는 사라지고 만 것일 뿐...


싸우려고 의도한 것이었다면, 이미 예의는 벗어 던지고 없다는 ...


그리고 일말의 '예의를 지켜달라'고 다시 말한다면....


'어느 문구가 예의없는 문구이냐 알려달라'


악의 평범성을 다시확인하는 순간이었다.

드라마속 기업적인 내용이 내 가까이 있었다니...

갑질과 정치질 그것은 현실속에 나와 함께하고 있었다.


기업에 방해가 된다면 업무 방해, 배임에 대한 고소가 이어지는 그 곳

나락의 천국이었다.




- 내가 오늘 본 기이한 여행.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운동도 하고 돈도 아끼고  (0) 2017.03.30
더 이상은 안된다  (0) 2017.03.16
팩트 공격  (0) 2017.02.07
토요일 학습 발표  (2) 2016.11.29
diary 2016.10.17  (0) 2016.10.19
해충아 오지마 오지마  (0) 2016.06.16
블로그 주인 사진Authorbyori
우리는 지구별에 불시착한 사차원 화성인, 어쩌면 지구별에 영영 적응을 못 할지도 몰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