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은 문제는 아무것도 이뤄지지 않는다는 것이다

Posted by byori
2019. 5. 9. 23:58 기억들

일상의 일을 적어가기로 하였다. 

늘 바쁜 삶이지만, 기록 거리가 없다. 사실 약간의 게으름을 부려보기로 한다. 반경 20 미터 비관과 비난보다 현상보다 나아갈 방향을 이야기하니 희망이 보인다.

이제 그녀의 이야기를 할 차례

한번의 기대와

한 번의 실망

그리고 다시 걸어본 희망, 더 이상의 기대는 없어 보인다. 

Says "Wrong" again.

어쨌든 내가 말한 바가 틀렸기 바란다.

 

처음부터 먼가를 바랐던 건 아닐까?

'사실 우린 서로의 이름도 제대로 기억 못 해'

 

가상의 번호를 얻은 건 내게 이득 , SMS 정도는 받을 수 있다.  기한이 5월 16일이다. 그날은 그날대로 뭔가가 일어날 것 같다. 

 

새로운 어학을 배우고자 하는 시도도 나쁘지 않다. 

 IT와 어학 할 일이 많군.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