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애물단지 같은

기억들2012. 9. 20. 13:49@Dcbae
728x90

일하고 월급받는 이 직장의 대표이사께서 추석선물을 준비해 주셨습니다.

20kg 쌀인데 수확의 기쁨을 나누고자 합이였겠지요.


직접 쌀이 주는 무게감을 느껴보라는 생각이셨는지 

회사에서 집에까지 직접 운반하라는 배려이십니다.


택배로는 안보내십니다.

택배로 보내면 뜯어져 버릴 수 있겠다는 조바심일 겁니다.


쌀한톨이 얼마나 어렵게 생산되는지 그 무게가 느껴집니다.


응차~ 아~


혼자사는 총각/처녀 사원들은 그 무게감이 두려웠던지

시세보다 못 미치는 가격에 흥정을 붙입니다.


먹여살릴 자식이 딸린 가장의 유부남은 은밀한 거래에 응하기도 합니다.


왜 이런걸 줘서 고생을 시키는가 투정하기보단 선물에 대한 감사인사입니다.


블로그 주인 사진Author@Dcbae
나는 지구별에 불시착한 사차원 화성인, 어쩌면 이곳 지구별에 영영 적응 못 할지도 몰라. 벼리네 가족 블로그로 운영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