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전 해고 통보를 받았다

기억들2020. 10. 1. 09:03@Dcbae
728x90

추석 연휴 전 난 해고 통보를 받았다.
직언을 하는 내 성향에 나이 어리신 대표이사는 그것이 불편하였나 보다.

그의 한마디 한마디 던지는 질문과 대하는 태도와 대응들이 너무 기본기 없다고 조언했었다.

본 모습을 아주 잠시 감출 수는 있겠으나, 지속적으로 감출 수는 없으리랴.

내게도 다시 힘든 시기를 격어야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내게도 되 돌아 볼 기회이며 좀더 나아가야 할 때이다.

늘 어려울 때 이 문구가 생각 나는게 그렇지만 다시 되내인다.

“이것 또한 지나가리라”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0.15 하루의 기억  (0) 2020.10.15
그립감 좋은 마우스  (0) 2020.10.13
추석 전 해고 통보를 받았다  (0) 2020.10.01
무소 불위의 권력 그리고 인격  (0) 2020.09.29
20.09.25-하루의 기억  (0) 2020.09.25
20.09.24-하루의 기억  (0) 2020.09.24
블로그 주인 사진Author@Dcbae
나는 지구별에 불시착한 사차원 화성인, 어쩌면 이곳 지구별에 영영 적응 못 할지도 몰라. 벼리네 가족 블로그로 운영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