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소 불위의 권력 그리고 인격

기억들2020. 9. 29. 16:32@Dcbae

권위를 통해 찍어 누르던 시기가 지났다 생각했다.

그러나, 아침의 길들이기 스킬이 시전되고 이제는 역량있는 직원의 지식 풀기가 꺼려진다.

소통을 시도하고자 하였으나, 윗 선 이야기 전달하는 메신져에 불과할 뿐이고, 아침에 무엇을 보고해야 하는 똥 마려운 강아지를 보는 듯하다.

 

소통이 부족하다 못해 꽈악 막혀있다. 

'나는 모르겠고, 알아서 할테니 관 두세요'

그의 시전이다. 그가 책임지겠다고 한 말은 책임을 지지 않고, 남탓으로 돌리겠다는 표현이다.

그에 행동에 상응하는 사회적 책임을 지게 하겠다.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립감 좋은 마우스  (0) 2020.10.13
추석 전 해고 통보를 받았다  (0) 2020.10.01
무소 불위의 권력 그리고 인격  (0) 2020.09.29
20.09.25-하루의 기억  (0) 2020.09.25
20.09.24-하루의 기억  (0) 2020.09.24
소통의 원칙은 ? 직접 대화~!  (1) 2020.07.07
블로그 주인 사진Author@Dcbae
나는 지구별에 불시착한 사차원 화성인, 어쩌면 이곳 지구별에 영영 적응 못 할지도 몰라. 벼리네 가족 블로그로 운영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