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해가 저물어가고 있습니다

기억들2010. 12. 20. 08:04@Dcbae
728x90


며칠 남지 않은 한해 지나간 일들과 새해 각오들을 비교하면 많은 아쉬 움이 남습니다

구름에 가린 해일 지언정 한 줄기 빛과 노을의 색채로 자리에 있음을 알립니다

남은 한해 역경을 딛자라는 자기최면 걸고 2010년 한해 수고하셨습니다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이의 하루 2010년 12월 29일  (0) 2010.12.31
산타 할배의 조건  (0) 2010.12.24
한 해가 저물어가고 있습니다  (0) 2010.12.20
엄마 이것 좀 해주세요  (0) 2010.12.20
닭의 전쟁  (0) 2010.12.13
벼리의 학예회  (0) 2010.12.13
블로그 주인 사진Author@Dcbae
나는 지구별에 불시착한 사차원 화성인, 어쩌면 이곳 지구별에 영영 적응 못 할지도 몰라. 벼리네 가족 블로그로 운영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