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 까미

기억들2015. 4. 29. 15:13@Dcbae
728x90

안전망을 설치하였다.
새로 들어올 반려동물인 바로 이녀석을 위한 것이다.

이름은 까미라고하고, 나이는 4살 다 자란 성견이다.
장난많은 닥스훈트 종이지만, 이전 견주가 예절교육을 잘 시켜 두어서인지 별 말썽없이 잘 지내고 있다.

아이들과 잘 뛰어놀며 아이들에게도 좋은 영향을 주고 있다는 건,
첫째, 나를 비롯해 아이들의 티브이 시청 시간이 현저히줄었다.

둘, 아침 기상 시각이 빨라졌다. 그 만큼 활동량도 늘고 건강한 생활 습관을 들인 것이다.

마지막으로, 늘 웃음이 끊이지 않는 다는 것이다.

사람과 떨어져 있는걸 싫어해 분리 불안증이 있지만 그런 단점 하나 없다면 로봇이 아니겠는가?

'기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함께 차차차  (0) 2015.06.12
경상남도 수목원에 가다  (0) 2015.06.01
반려견 까미  (4) 2015.04.29
원칙이라는 이상한 논리  (0) 2015.03.27
미국님을 섬기는 종교  (4) 2015.03.11
희망씨앗  (0) 2015.03.11
블로그 주인 사진Author@Dcbae
나는 지구별에 불시착한 사차원 화성인, 어쩌면 이곳 지구별에 영영 적응 못 할지도 몰라. 벼리네 가족 블로그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1. 프로필사진2015.05.22 10:07 + 

    비밀댓글입니다

  2. 프로필사진2015.05.22 10:07 + 

    비밀댓글입니다

  3. 프로필사진2015.05.23 01:42 + 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