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 전체보기'에 해당되는 글 470건
오이는 좋은 간식

오이 먹는 막둥이​ 오이를 와삭와삭 씹는다. 시원한 맛에 즐겨 먹는 막내의 간식이다. 과자처럼 잘도 먹는다. ​

기억들2018. 11. 27. 17:12@Dcbae
걱정 마 모두 잘 될거야

맑은 날에 먹구름이 한가득 다가 오고 있다. ​ 여느 수능 날처럼 수능 한파가 아닌 이 날씨, 참으로 따뜻함을 느낀다. 모두 고생한 만큼 좋은 결과를 얻기를 바란다. 오늘 모든 것을 쏟아붓고 나오는 수능 시험장 앞에는 그간 응원 해 주신 학부모들의 근심도 덜어지길 희망한다.

기억들2018. 11. 15. 10:57@Dcbae
공기 청정기야 맑은 공기를 부탁해

주문했던 공기청정기가 도착했다. 내부를 보니, 자동차 필터보다 몇배더 커보이는 필터가 내장되어 있다. 대략 짐작해 보는 원리는 이렇다. ======================필터 공기순환용 팬====================== 그렇다. 딸랑 이거~ 그외에 먼지를 감지하는 센서, 앱과 연동되는 IOT 기능등이 공기청정기의 부속품이라 할 수 있겠다. 그렇다면 이 원리로 이용하여 직접 공기청정기를 만들어 볼 수 도 있겠다. [준비물]1) 자동차 Air filter (3~4개)2) 선풍기 (1대)3) 필터 고정용 Cable tie (다수) [적용 방법]자동차 에어 필터를 선풍기 뒷면에 케이블 타이로 고정한다선풍기를 튼다선풍기 후면에 분진이 여과되고 앞면에서 청정된 공기가 나온다. 의외로 간단한 아이디어로..

기억들2018. 11. 14. 09:40@Dcbae
거주지를 옮겨볼까 생각중

이사한 지 4년이 지났다.전에 살던 집도 비록 서민아파트이긴 하지만 썩 나쁘지 않았고, 지하철이 개통되는 등 호재가 있었다. 그러나 그 집을 두고 이사한 이유는 층간소음 때문이었다.층간소음의 가해자가 될 줄을 몰랐지만, 아래층 사시는 분이 정말 민감한 탓에 합의점을 찾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새로운 집을 찾아 나서게 된 것이다. 집을 보다 지금 살고 있는 1층을 선택한 이유는 오롯이 그 뜻 하나뿐이다. 층간소음이야 어딜 가도 해소되질 않을 것 같다. 윗집도 저녁이 되면 쿵쾅 거린다.이는 공동주택의 문제이다. 남의 가해자가 되면서 피해자가 되는 것. 그러나 요즘 나의 걱정은 다른 것에 있다.작은 아이는 폐렴을 2번 앓았다. 일주일은 기침으로 다음 일주일은 두드러기 성 가려움을 격는다.매주 병원을 찾고, 약..

기억들2018. 11. 12. 11:13@Dcbae
저작권을 헤엄치는 배 한 척

오늘도 친구에게 공유를 하려고 불법이란 것을 모른 채 다운받은 개구쟁이 파인애플 2 영화를 받은 호심이가 늦은 시간을 보고 잠을 자려 침대에 누웠다. 잠을 자려 눈을 감을 때 숙제 걱정을 하던 중 갑자기 선생님의 말씀이 생각났다. ‘여러분, 우리의 주말 숙제는 우리가 저작권을 지켜야 하는 이유를 적어오세요. 우리가 왜 저작권을 지켜야 하는지, 또 저작권을 지키면 어떤 점이 좋은지 자유롭게 써 오세요~’호심이는 생각에 잠겼다. ‘저작권? 저작권을 지켜야하는 이유라고? 저작권은 만든 사람이 잘 지켜야 하는 거 아닌가? 이렇게 인터넷 세상에서 떠다니는 건 자기들이 잘 관리를 못 해서 그렇지.. 퍼 가는 사람들은 그렇게 잘못 없다고... 우선 잠이나 자자..’ 아까 전 까지만 해도 불법 다운을 받았던 호심이는 ..

기억들2018. 11. 7. 18:38@Dcbae
후지아라 가는 길 - 중간 경유지 홍콩에서

​ 여긴 홍콩, 한국은 무더위로 잠 못잔다고 하고 있을 때 공항내에서 환승 시각을 기다리며 에어콘 바람이 시리게 맞이하고 있다. 거의 뜬 눈으로 날을 지새웠는데 불과 두시간의 비행뿐이 지났을 뿐이고 앞으로 12시간의 비행이 남았다. ​ 야경이 아름다운 곳이라지만, 나가지 않고 환승 수속을 했다. 새벽에 화사에 남기는 인계사항들을 적고 여기 기웃 저기 기웃 거렸다. 아침시각에는 s 커피에서 볶는 커피내음이 코를 자극한다. 기분 좋은 커피내음이다. 따뜻한 밀가루 빵 내음도 풍기는 듯 하다. ​ 후지하라 가는 길중 홍콩에서.... 씀

카테고리 없음2018. 7. 26. 09:19@Dcbae
새벽 마실

​ 고요한 새벽 한시 반려견 까미와 산책을 나왔다. 어리둥절 곤히 잠자는 녀석이 산책줄을 꺼내드니 너무나도 반긴다. 많이 못 나오긴 했다. 선택에 후회가 들어가는 시기다. 이런 선택이 더 나았을까? 저런 선택이 좀더 현명했었나라는 생각들로 밤을 세고 있다. ‘자 기지개 한번 펴고...’ 잡스런 생각을 떨치고 또 다른 아침을 맞이한다.

카테고리 없음2018. 7. 12. 01:25@Dcbae
꿈에서 일어난 기묘한 이야기

한 밤 아이의 소변보는 일 때문에 잠에서 깼다.자던 중 꿈에서 경험한 일인데 잊혀지질 않는다. 그간 내가 살아온 삶을 되돌아 보게 하는 것 같다.그 꿈에서 일어난 이야기는 대강 이렇다. 학교 시절 군대에서의 갈굼과 태움이라는 것이 존재했다. 기강이라 불리던 그곳을 졸업 후 다시 간 것이다.복장은 재학 당시 입었던 생활복으로 환복하고 그 곳 생활을 하고 있다.어딘가 방황하고 있었지만, 주변 의식을 의식하지는 않는 듯 하다. 그저 복장이 불량하여, '장'이라 불리는 완장을 찬 사람에게 계속 눈총을 받는 게 느껴진다. 복학생들의이 거주하는 OB(Old boy)의 숙소에 향했다. 가던 중 사랑의 실천 동아리 종교 동아리를 들렀다.종교 동아리임에도 태움과 갈굼은 더욱 심하다. 내가 거기서 누군가 대화를 나눴는데,..

기억들2018. 2. 19. 20:27@Dcbae